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간호법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차세대 간호리더연합, 대통령께 간호법 공포 호소 --- 대통령실 앞 기자회견 열어
간호법은 간호대학생 및 청년간호사와의 약속입니다
기사입력 2023-05-11 오후 07:27:09

KNA(대한간호협회) 차세대 간호리더연합은 5월 11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간호법 공포’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KNA 차세대 간호리더연합은 이날 성명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대한간호협회 간담회에서 간호법을 약속한 자리에 간호대학생과 청년간호사가 있었다”며 “국회에서 통과된 간호법이 꼭 공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KNA 차세대 간호리더연합은 전국 16개 시도지부로 구성된 간호대학생 연합모임이다. 보건의료정책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바탕으로 온·오프라인 모니터링, 간호관련 정책 개선활동 등 간호사 이미지 제고를 위한 선도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박준용 전국회장은 성명을 통해 “일각에서 간호법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비방을 일삼으며 민심을 거스르는 파업행위를 하는데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간호법은 부모돌봄법, 존엄돌봄법, 국민행복법을 지향하며, 선진 의료시스템 구축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간호대학생과 청년간호사들은 간호법은 여야가 합의한 법임을 SNS를 통해 적극 공유하고 있다”며 “우리들의 참여가 진정한 공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간호법 공포해주시길 간절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전남 대표 임정규 학생은 “일각에서는 간호법을 두고 간호사가 개원하려 한다는 등의 거짓주장을 하고 있다”며 “간호법은 미래 대한민국과 초고령사회를 대비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전국부의장이며 광주 대표로 나선 유건우 학생은 “간호대학생들이 간호사로서의 미래를 꿈꿀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면서 “간호법 제정은 그 꿈의 첫 단계”라고 말했다.

정규숙·주은경 기자

 

편집부  news@koreanurse.or.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