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간협·서울시간호사회, 오세훈 서울시장과 간담회
간호정책과 신설 --- 어린이집 파견간호사 확대 등 건의
기사입력 2021-04-21 오전 09:46:43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과 서울시간호사회 박인숙 회장은 서울시 오세훈 시장과 간담회를 4월 19일 서울시청에서 갖고 간호정책과 신설 등을 요청했다.

간호협회는 “서울의 노인인구 비율이 16%를 넘어섰고, 장기요양서비스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노인이 3만명을 넘는다”며 “고령시대에 맞춰 간호정책과와 지역건강돌봄과를 신설해 치매관리와 방문간호를 전담하게 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서울시는 고령화에 따른 어르신 지역돌봄, 신종 감염병 출현 등으로 보건의료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전문 의료인력인 간호직의 조직 확대와 인력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다. 서울시에는 간호직 공무원이 1789명 근무하고 있으며, 이 중 5급 이상은 37명(2.1%)에 불과하다.

신경림 회장은 “서울시의 노인인구 증가로 재가 보건의료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일본처럼 방문간호 등 방문의료가 활성화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오세훈 시장은 “어르신들이 제대로 돌봄을 받을 수 있는 서울형 커뮤니티케어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시간호사회가 서울시와 손잡고 40인 이하 어린이집 간호사 파견 사업을 지난 2010년부터 시행하고 있는데, 서울시가 올해 예산을 작년의 절반으로 대폭 삭감했다.

서울시간호사회는 “간호사가 파견되는 어린이집을 작년의 절반 수준인 1500곳으로 축소시킨 것은 저출산 정책에 역행하는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간호협회는 특히 “간호사들은 3교대라는 업무 특성 때문에 직장생활을 하며 자녀를 양육하는 데 어려움이 크므로 24시간 어린이집 확대와 야간연장 보육시간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24시간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데 어려움이 많은 중소병원에서 24시간 어린이집이 확대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규숙 편집국장  kschung@koreanurse.or.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