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이슈/기획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신입간호사 최종면접 동시 실시한다 ---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22곳
7월에 18개 병원 - 10월에 4개 병원 같은 기간에 면접
기사입력 2024-01-24 오전 12:53:08

대기간호사 문제 개선 --- 중소병원 인력 공백 최소화 기대

올해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22곳에서 신입간호사 최종면접을 같은 기간에 실시한다. 7월에 18개 병원, 10월에 4개 병원이 ‘동기간 면접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대한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와 함께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의 간호부서장·인사담당자 간담회 등을 개최해 동기간 면접제를 2024년부터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동기간 면접제는 여러 병원이 간호사 최종면접을 동일 기간에 동일 방식으로 실시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제2차 간호인력지원종합대책’(2023.4.25) 후속 조치로 일명 ‘대기간호사’ 문제를 개선하고, 중소병원 인력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7월 면접 병원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강북삼성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이대목동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세브란스병원 △중앙대학교병원 △한양대학교병원 △건국대학교병원 △경희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주대학교병원 △가천대 길병원(이상 18곳)

◇10월 면접 병원 =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인하대병원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이상 4곳)

대기간호사는 채용 이후 의료기관에 실제로 입사해 근무하기까지 상당 기간 대기 발령 상태를 유지하는 신입간호사를 말한다.

그동안 일부 대형병원은 간호사의 긴급 사직에 따른 인력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입간호사를 일시에 채용하고, 필요시에 순차적으로 발령해왔다. 지방 중소병원들은 소속 간호사가 다른 병원으로 긴급하게 발령이 나 사직하면서 생기는 인력 공백으로 인한 고충을 제기해왔다.

이에 따라 서울 소재 대형 상급종합병원 5곳(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은 자율적으로 최근 5년간(2019∼2023) 동기간 면접제를 실시해왔다.

이번 동기간 면접제는 2024년부터 2026년 채용까지 3년간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그 효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지속 및 확대 여부를 다시 논의할 계획이다.

정경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동기간 면접제를 통해 간호사들의 병원 중복 합격이 감소하면 간호사 연쇄 이동이 감소해 중소병원의 인력 공백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간호사 채용 관련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병원들의 자율적인 개선 노력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정규숙 편집국장  kschung@koreanursing.or.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