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이슈/기획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보건복지부 장관, 상급종합병원 간호부서장과의 간담회 개최
(가칭)전담간호사 애로사항 청취 및 개선방안 논의
기사입력 2024-03-14 오후 04:17:19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47개 상급종합병원 간호부서장과의 간담회를 3월 14일 오전 영상회의(Zoom)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2월 27일부터 시행 중인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사업’에 대한 현장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현재 비상진료 상황의 어려움을 덜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건복지부는 간호사가 자격별(전문간호사/가칭 전담간호사/일반간호사)로 98개의 진료지원행위를 종합병원과 수련병원에서 수행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보건복지부에 대한의학회, 병원계, 간호계 위원 등으로 ‘간호사 업무범위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현장의 질의에 대응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 47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한 44개소의 병원에서 약 4000명의 ‘가칭 전담간호사(진료지원간호사)’를 운용하고 있으며, 앞으로 약 1300명의 ‘가칭 전담간호사(진료지원간호사)’를 추가로 확보할 계획으로 나타났다고 보건복지부가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상급종합병원의 간호부서장들은 이번 시범사업이 보건의료기본법 제44조에 근거를 두고 있기 때문에 법적인 보호를 받을 수 있는지를 재차 확인했다. 또 시범사업 종료 이후에도 ‘가칭 전담간호사(진료지원간호사)’를 제도화해주고 간호사들의 업무범위를 명확히 해줄 것을 보건복지부에 요청했다.

조규홍 장관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묵묵히 환자를 돌보고 있는 전국 간호사들의 헌신과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번 간담회에서 제안된 건의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현장의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규숙 편집국장  kschung@koreanursing.or.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