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의료기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전북대병원, 다학제통합진료 100례 달성 --- 환자 중심 맞춤형 진료 활성화
기사입력 2022-06-21 오후 04:05:59

전북대병원(병원장 유희철)은 전북지역 최초로 암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다학제통합진료가 올해 상반기에만 100례를 넘어섰다고 6월 21일 밝혔다.

전북대병원은 2016년부터 다학제통합진료를 시작했으며, 올해 1월 다학제통합진료실을 개설해 상반기에만 115건의 실적을 거뒀다. 대장암 75건, 간암 20건, 위암 10건, 폐암 4건, 구경부암 등 기타 질환 6건 등이다.

소화기외과·소화기내과·영상의학과·혈액종양내과·방사선종양학과·흉부외과·호흡기알레르기내과 등 7개과에서 20여명의 전문의들이 통합진료에 참여하고 있다.

다학제통합진료는 환자의 질환 및 관련 질환에 따라 3∼9인으로 구성된 전문의가 한자리에 모여 정확한 진단을 한다. 이어 수술, 항암화학요법, 방사선치료 등 최적의 환자 맞춤형 치료방법을 선택한다. 환자 중심으로 개별 특성에 맞게 맞춤 진료를 제공하는 것이다.

외래 진료 또는 입원 후 주치의가 환자에게 다학제통합진료에 대해 설명하고, 환자가 원할 경우 진행하게 된다. 환자와 보호자는 진료 전반에 적극 참여해 충분히 질문하고 답변을 들을 수 있으며, 다양한 의사소통을 통해 최선의 치료계획을 결정할 수 있다.

1명의 환자를 위해 3개과 이상의 전문의가 참여한다. 환자가 진료를 위해 찾아다니지 않아도 되며, 진단부터 치료까지 한자리에서 신속하게 결정되기 때문에 환자 및 보호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대장암 진단을 받고 다학제통합진료를 받고 있는 박동권(52) 씨는 “매우 믿음이 가고 매우 만족한다”고 말했다.

유희철 병원장은 “다학제통합진료는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환자 중심의 다양한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고, 환자들은 치료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치료효과와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다양한 분야로 통합진료를 확대해 보다 많은 환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소혜 기자  news3@koreanurse.or.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