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여성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여성가족부 ‘2030자문단’ 출범 … “청년세대 목소리를 정책으로”
기사입력 2024-02-01 오후 04:56:40

여성가족부(장관 김현숙)는 ‘2030자문단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월 1일 밝혔다.

여성가족부 2030자문단은 여성가족부의 주요 정책에 대한 제언 및 청년여론 전달 등 여성가족부와 청년세대의 소통창구 역할을 맡게 된다.

여성가족부 2030자문단은 청년보좌역을 포함해 22명으로 구성됐다. 자문단원으로는 대학생, 청소년상담사,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회사원, 대학교 강사, 교사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20대, 30대 청년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모두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됐다.

2030자문단 단장은 지난해 12월 임용된 박세진 청년보좌역이 맡는다. 박세진 청년보좌역은 여성가족‧사회복지 관련기관에서 근무하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지자체 정책을 연구한 경력을 가졌다.

발대식에서는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자문단원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자문단원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자문단원들은 여성가족부 정책에 대한 평소의 생각을 이야기하고, 청년들이 생각하는 정책방향에 대해 장관과 자유롭게 토론했다.

이날 발대식을 시작으로 2030자문단은 앞으로 1년 간 양성평등‧가족‧청소년 3개 분과로 나뉘어 분과별 정례회의, 정책 토론, 현장 방문 등을 이어갈 계획이다.

활동을 통해 도출된 의견은 ‘여성가족부 개혁 테스크포스(TF)’에서 정책과제로 다뤄진다. TF는 여성가족부 장관 직속으로 운영되며, 정책관리팀과 문화개선팀으로 구성된 2개 팀이 여성가족부 업무 전반에 걸친 의제 발굴 및 부처 간 협업을 추진한다.

김현숙 장관은 “2030자문단을 통해 적극적으로 청년세대의 생각을 여성가족부 직원들과 공유하고, 어려움을 같이 고민하겠다”며 “청년들의 다양한 생각과 아이디어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정혜진 기자  news3@koreanursing.or.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