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제37회 간호문학상 시 가작
꽃의 口(입)
기사입력 2016-12-16 오전 11:37:32

꽃의 口(입)

박지나(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그곳에서는 푸른 한숨도

벨 것 같은 위험한 침묵도 가능한 일

막막한 어둠속

마침내 찾아낸 별의 위안

기호화된 너의 마음이

자음과 모음이 되어 연기처럼 피어오른다.

가만히 눈으로 만져보는 너의 소회

흐무러지도록 기막힌 이야기

푹 익은 살구 향

순수한 떨림을 맡는다.

붉게 울려 퍼지는 태양의 연주에 팽창하는 우주

나즈막히 떨어지는 꽃의 여운

편집부  news@koreanurse.or.kr

목록